광희에게 혼난 민경훈, 방송 중 치밥 순삭하는 남다른 먹성

[연예팀] 민경훈이 스튜디오에서 식사를 한다.

16일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쇼핑의 참견’ 10회에서는 참견러들이 치밥 블라인드 테스트를 실시한다고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참견러들은 치밥 하기 좋은 치킨을 추천받는 의뢰인의 사연에 스튜디오에서 치밥을 흡입한다. 국내 치킨연합 전문가들의 조언으로 준비한 세 가지 양념치킨 중 밥과 가장 잘 어울리는 치킨 하나를 추천, 요리 프로그램을 능가하는 디테일한 음식 평가와 리액션으로 한밤중의 식욕을 자극할 예정이다.

특히 민경훈은 남다른 먹성을 선보인다. 그는 말없이 치밥을 순삭하는 먹방 본능을 드러내며 치밥의 맛에 흠뻑 매료된다고. 시식이 아닌 식사를 할 정도로 푹 빠진 민경훈에게 황광희는 “식사를 하면 어떡해”라며 유쾌한 일침을 가해 좌중의 폭소를 유발한다. 이처럼 참견도 포기할 만큼 민경훈의 식욕을 불러일으킨 치킨들은 무엇일지 궁금증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KBS Joy ‘쇼핑의 참견’은 매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방송.(사진제공: KBS Joy)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