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차인표, 감독 변신 이유는 "출연한 영화 참패…대본도 안 들어와"

배우 차인표가 '옹알스'를 통해 장편 영화에 도전했다.

지난 1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옹알스'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옹알스'는 배우 차인표의 첫 장편 입봉작으로, 전혜림 감독과 공동 연출을 맡았다. 이 영화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코미디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차인표는 "1995년 데뷔를 했는데 마지막 상업영화 2013년 '감기'다. 조연으로 출연했는데도 잘 안됐다. 저는 상업영화에 출연하면 저 때문이겠지만 잘 안 된다. 배우 캐스팅은 통계인데, '감기' 이후 대본이 거의 안들어왔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화는 하고 싶은데 섭외가 안 들어오니 내가 영화사를 차리면 어떨까 싶었다. 작은 영화도 만들고 출연도 할 수 있고 말이다. 2016년 TKC 픽쳐스를 만들었고 제가 당시 50살이었는데 단편영화 '50'도 만들었다"고 영화 제작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50'이라는 영화는 전주국제영화제 단편영화 부문에 출품했다가 떨어졌다. 영화 '옹알스'도 떨어지겠거니 생각했었다. 그런제 결국 출품하게 된 거다. 영화제 출품은 영화인이 진지하게 만든 작품으로 받아들여준다는 '합격증' 같았다. 한편으로는 우리나라에 많은 영화가 만들어지는데 몇 편이나 초청받을까 생각하니 송구스럽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옹알스' 차인표, 감독 변신 이유는 "출연한 영화 참패…대본도 안 들어와"

차인표는 영화를 위해 '옹알스'를 만난 것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옹알스'가 재능기부를 정말 많이 한다. 저와도 10년 전에 봉사에서 만났다. 영국 공연을 가서도 치매 요양원에 방문해 공연하더라. 같이 응원하고 싶었고 더 알려졌으면 좋겠어서 영화를 제작했다. 여러분들에게 좋은 영향력을 줄 이들"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옹알스’는 2007년 KBS 2TV '개그콘서트'의 작은 코너에서 시작된 팀이다. 리더인 조수원을 비롯해 채경선, 조준우가 원년멤버로 활동했고, 이후 최기섭, 하박, 이경섭, 최진영까지 총 7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2018년 1월 미국 LA에서 첫 촬영을 시작해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 관객을 만났다. 오는 30일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