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소영 /사진=변성현 기자

엄소영 /사진=변성현 기자

트로트 가수 엄소영이 롤모델로 선배 장윤정을 꼽았다.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엄소영의 데뷔 앨범 '좋니 좋아'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앞서 엄소영은 지난 4월 23일 데뷔 앨범 '좋니 좋아'를 발표했다. '좋니 좋아'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끙끙끙', '잘살아요'까지 총 3곡이 담겼다.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동시에 담아낸 앨범으로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즐겨 들을 수 있도록 제작했다.

최근 TV조선 '미스트롯'의 인기에 힘입어 트로트 장르가 대중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그 가운데 데뷔를 하게 된 엄소영은 "'미스트롯'으로 인해 트로트가 남녀노소 불문하고 많은 관심을 받게 됐다"면서 "국민 가요로 사랑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앞으로 활동도 많이 하고, 예능프로그램도 나가서 이름을 많이 알리고 싶다. 트로트 오디션도 계획 중에 있다. 그 프로그램에도 성실히 임하겠다. 2집, 3집 꾸준히 내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각오를 다졌다.

엄소영은 롤모델로 선배 장윤정을 언급했다. 그 이유에 대해 엄소영은 "훌륭한 선배님들이 많이 계시지만 내 시대인 장윤정 선배님을 꼽겠다. 선배님 특유의 들었다놨다 하는 목소리와 포인트를 닮고 싶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나가고 싶은 예능으로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을 선택했다. 그러면서 엄소영은 "먹는 걸 좋아해서 '먹방'에 나가고 싶다. 먹는 거 하나는 잘할 수 있다"며 웃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