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소영, 4월 23일 데뷔곡 '좋니 좋아' 발매
"주변 권유로 트로트 도전"
"운명이라는 생각에 부딪혀보기로"
엄소영 /사진=변성현 기자

엄소영 /사진=변성현 기자

가수 엄소영이 트로트 장르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16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엄소영의 데뷔 앨범 '좋니 좋아'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앞서 엄소영은 지난 4월 23일 데뷔 앨범 '좋니 좋아'를 발표했다. '좋니 좋아'에는 동명의 타이틀곡 '좋니 좋아'를 비롯해 '끙끙끙', '잘살아요'까지 총 3곡이 담겼다. 레트로 감성과 트렌디한 감성을 동시에 담아낸 앨범으로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즐겨 들을 수 있도록 제작했다.

이날 실용음악과를 전공한 엄소영은 주변의 권유로 트로트 장르에 도전하게 됐다고 밝혔다. "사실 우연히 트로트로 데뷔를 하게 된 케이스다"라고 말문을 연 그는 "주변 사람들한테 트로트를 하면 잘 어울리겠다는 권유를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엄소영은 "당시에는 트로트에 관심도 별로 없었고, 대중가요를 하고 싶었다. 그러나 사람 일은 모르는 거라고 하지 않냐. 한편으로는 트로트가 나의 운명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해서 부딪혀보기로 했다. 그래서 트로트 가수로 데뷔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엄소영은 소속사 와이콘엔터테인먼트에서 나오는 첫 트로트 가수다. 소속사는 최근 종영한 TV조선의 오디션 프로그램 '미스트롯'에서 시작된 트로트 열풍에 힘입어 전 세대를 아우르는 뉴트로 감성을 선사하겠다는 포부다.

엄소영은 '좋니 좋아'를 통해 때로는 위로를, 때로는 웃음을 주는 노래로 대중들에게 트로트의 매력을 아낌없이 전파할 예정이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