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박하나./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박하나./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박하나./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배우 박하나가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 출연을 망설였었다고 밝힌다.

16일 방송되는 ‘섹션TV 연예통신’에는 박하나와의 피크닉 인터뷰가 공개된다.

박하나는 최근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에 출연해 호평을 얻었다. 이에 대해 그는 “처음부터 끝까지 힘든 감정신이라 어떻게 표현할지 몰라 고사를 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주변 배우 분들이 많이 도와주셨다. 특히 류수영 씨가 집중을 할 수 있게 끌어주셨다”며 겸손한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현재 방송 중인 ‘이몽’에도 출연하는 박하나는 “양장점을 운영하는 것처럼 보이는 독립운동가 역할”이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박하나는 악역 연기의 신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사실 역할이 자주 들어와서 하긴 했지만 하다 보니까 대인기피증이 생겼다”라는 깜짝 고백을 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박하나는 “현장 스태프들이 저를 미워하는 것 같아서 스스로 마음을 많이 닫았었다”라고 덧붙이며 악역 연기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또 박하나는 “비염이 심해서 개나 고양이들은 기르지 못하다 보니 앵무새를 택했다”면서 “(제가 하는 말을) 다 알아듣고 교육이 된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섹션TV 연예통신’은 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