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알스' 차인표 감독 "설 자리 없었던 개그맨+암 투병 조수원 도전하는 모습에 감동"

배우 차인표가 첫 장편 입봉작 '옹알스'를 내놨다.

1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옹알스'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옹알스'는 배우 차인표의 첫 장편 입봉작으로, 전혜림 감독과 공동 연출을 했다. 이 영화는 12년간 21개국 46개 도시에서 한국의 코미디를 알린 넌버벌 코미디팀 '옹알스'의 미국 라스베가스 도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차인표는 "영화 기획, 촬영, 편집할 때 이 영화가 상영이 될까? 끊임없이 되뇌이며 만들었다. 상영까지 하게 되어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10년 전 우연히 보육원에서 공연하는 것 보고 팬이 됐다. 옹알스가 흥미로웠던 점은 주류 방송에서 밀려나 설 자리가 없었던 분들인데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고 새로운 무대를 찾아서 연습해서 해외로 눈을 돌렸다는 점을 높이 샀다. 도전이라는 것이 어려운 환경에서도 가능하다는 것을 알리고 싶어 다큐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공동 연출을 맡은 전혜림 감독은 "다튜멘터리라는 장르는 감정이 들어가선 안된다. 공동 연출인 차인표와 의견을 맞춰갔다"고 덧붙였다.


혈액암 투병 중인 조수원은 "말을 잘 안하는 개그 그룹이라 익숙치가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조준우는 "애딘버러 페스티벌 이후 기자분들의 관심을 기대했는데 없었다. 이렇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하다. 꿈만 같다"고 말했다.

최기섭은 "이런 자리가 처음이라 떨린다. 기분이 좋다. 차인표 감독님이 인터뷰 갈 때마다 비트박스로 보여달라고 해서 난감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하박은 "우리의 이야기가 영화로 되면 얼마나 좋을까. 꿈만 꿨었다. 진짜 이루어져서 너무 좋다"고 거들었다.

이경섭은 "많은 분들에게 우리 이야기를 들려드릴 수 있어 행복하다"고 했고 최진영은 "영화를 만들어주신 감독님께 감사하다. 영화처럼 도전하고 파이팅 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옹알스’는 2007년 KBS 2TV '개그콘서트'의 작은 코너에서 시작된 팀이다. 리더인 조수원을 비롯해 채경선, 조준우가 원년멤버로 활동했고, 이후 최기섭, 하박, 이경섭, 최진영까지 총 7명의 멤버로 구성되어 있다.

2018년 1월 미국 LA에서 첫 촬영을 시작해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를 통해 처음 관객을 만났다.

오는 30일 개봉.
영화 '옹알스'

영화 '옹알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