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플레이넥스트 2019’ 포스터./ 사진제공=스페이스 오디티

‘플레이넥스트 2019’ 포스터./ 사진제공=스페이스 오디티

‘플레이넥스트 2019’ 포스터./ 사진제공=스페이스 오디티

국내 뮤직 스트리머 축제 ‘플레이넥스트 2019’의 2차 라인업이 15일 추가 공개됐다.

추가 라인업은 엔단, 요한 일렉트릭 바흐, 유소나로 3팀이다.

엔단은 게임 및 애니메이션 커버로 확고한 10대 구독자 층을 보유하고 있다. 엔단은 오후 1시에 열리는 플레이 스테이지에 오른다.

파격적이고 독보적인 매쉬업으로 각종 EDM 행사 섭외 1순위로 꼽히는 요한 일렉트릭 바흐와 유소나는 오후 6시에 시작되는 넥스트 스테이지에 각각 출연할 예정이다.

앞서 라온, 유준호, ‘드래곤스톤’ 이용석, 순이언니, 노래하는 하람, 이상한 나라의 꿩유갱, 달지, 해봄, 숑아X인지환, 갱복치, 이지승, 아야금이 합류했다. 이로써 뮤직 스트리머 15팀이 참여하게 됐다. 이들이 보유한 유튜브 구독자 수만 무려 700만 명에 육박한다.

예매는 인터파크를 통해 가능하며 더욱 많은 관객을 맞기 위해 쿠팡, 위메프, 티켓몬스터, 티켓링크 등 판매처를 계속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1시 플레이 스테이지와 6시 넥스트 스테이지를 모두 예매할 경우 로우로우 가방이 선물로 증정된다. 초중고 학생은 각 좌석 당 1만 1000원의 할인 혜택도 주어진다.

이 축제는 오는 6월 15일 서울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열린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