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프로듀스X101’ 3회 예고편 캡처.

Mnet ‘프로듀스X101’ 3회 예고편 캡처.

Mnet ‘프로듀스X101’ 3회 예고편 캡처.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X101’이 16일 3회 예고편을 공개하며 ‘역대급’ 편집과 재미를 예고했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은 어떤 팀을 만들고 싶냐는 이동욱 국민 프로듀서 대표의 질문으로 시작했다.

손동표는 “어벤져스”라고 답했다. 그러나 ‘어벤져스’ 팀을 포함한 연습생들의 그룹 결성은 쉽지 않아 보였다. 보컬 멘토 이석훈이 한 연습생을 향해 “무슨 노래를 하는지 모르겠어”라고 어리둥절해하거나, 춤 멘토 배윤정이 고함을 지르는 모습이 뒤이어 나왔기 때문.

X등급의 리더를 맡았던 송형준은 배윤정의 “줄 맞춰! 나와”라고 말하자 얼어붙은 채 이동해 지난 회에 이어 또 한번의 수난을 암시했다.

연습생들 사이의 분열도 짧게 공개됐다. 한 연습생은 “네 말만 따라야 하는게 리더야?”라고 물었고 “하이에나 세 명이 저한테 달려들었다”라는 증언도 나왔다. JTBC 드라마 ‘스카이 캐슬’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이유진은 어쩐지 풀이 죽어있었다.

3회에서는 그룹 평가도 달라졌다. 같은 그룹이 한 곡만 선보였던 이전 방식에서 탈피해 두 곡을 선보이게 된 것. 이에 따라 연습생들 사이의 갈등과 성장이 주목된다.

예고편의 말미엔 “역대급의 역대급 아닌가요”라는 한 연습생의 말과, “뭐가 어벤져스야?”라고 묻는 배윤정의 말이 삽입돼 3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프로듀스X101’은 매주 금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