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너, 지난 15일 새 미니 앨범 'WE' 컴백
"부담감 전과 같았다"
위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위너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위너가 YG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였던 승리를 둘러싼 각종 논란 속에서 컴백하는 것과 관련해 큰 어려움이나 특별한 부담감은 없었다고 밝혔다.

위너(강승윤, 이승훈, 송민호, 김진우)는 16일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새 미니 앨범 '위(WE)' 발매 기념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위너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가 클럽 버닝썬과 관련한 각종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며 사상 최대 위기에 직면한 바 있다. 이에 위너는 내부적으로 혼란스러운 와중에 컴백을 준비하게 됐다.

이와 관련해 위너는 "어려움은 전혀 없었다. 우리는 우리 작업을 열심히 했다. 사실 우리는 굉장히 동떨어져 있다. 작업실도 사옥에 없다"고 말했다.

컴백 부담감이 없냐는 물음에는 "사실 매번 컴백할 때마다 부담이 된다. 요즘 혼란스러운 이 상황에 대한 부담보다는 새로 나오는 앨범에 대한 똑같은 부담이었던 것 같다"고 답했다.

이같은 상황에서 오는 개인적인 변화 역시 없었다고. 강승윤은 "똑같았다. 별 다르게 우리한테 조심하라는 말도 없었다. 우리는 우리 하던대로 살아왔던 것 같다"고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