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박호산./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박호산./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출연한 박호산./사진제공=MBC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박호산이 자신의 삶을 돌아보며 울컥한다.

16일 방송되는 ‘섹션TV’에 영화 ‘뷰티풀 보이스’로 돌아온 배우 박호산과의 인터뷰가 공개된다.

이날 인터뷰는 박호산의 연기 인생을 돌아보는 특별한 인터뷰로 펼쳐진다. 특히 박호산은 인터뷰 당시 자신의 무명시절 모습을 보고 울컥하기도 했다고 한다.

박호산은 “중학교 3학년 때부터 배우의 꿈을 키웠다”며 “연극을 봤는데, 탑 조명 안에 주인공이 나와서 대사를 치는 것을 보고 가슴이 뛰었다”고 설명했다. 무명시절 힘든 에피소드가 있었냐는 질문에 “굶을 정도는 아니었고, 쌀밥에 국 정도는 먹었다”고 말했다.

박호산은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대해 “출세작이자, 나를 띄워준 기구”라고 말하면서도 “대학로 연극배우들을 모아서 감빵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드라마를 만든다길래 과감하게 한 것 같았다”라며 ‘잘될 줄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어 드라마가 성공한 이후 실제로 혀가 짧다고 오해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에 사람들이 와서 시비를 걸기도 했다”며 “처음에는 당황스럽기도 했는데, 나중에는 애정표현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흰머리가 콤플렉스였지만, 지금은 트레이드 마크가 되었다며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박호산은 아들에 대한 사랑도 드러냈다. 래퍼로 활동하고 있는 박준호에 대해 “처음에는 얘기나오는 게 싫어서 협조를 안했는데 분량이 줄어드니까 아쉽더라”라고 밝히면서도 “결과와 관계없이 현재 래퍼로서 잘하고 있는 것 같다”며 뿌듯함을 드러냈다. 또 자녀들에 대해 “공부에 대해서는 신경 쓰지 않지만, 친구 사귀는 거나 남한테 피해 주는 것 관련해서는 엄하게 하는 편이다”라며 자신만의 훈육 철칙을 드러냈다.

한편 박호산은 팬들을 ‘식구’라고 부른다면서 “밥도 먹고 술도 먹는 사이”라며 팬들과 남다른 사이임을 드러냈다.

또한 박호산은 ‘섹션TV’와의 인터뷰 직후 “날 울컥하게 만든 인터뷰는 처음”이라며 인증샷을 남기기도 했다고 한다.

박호산과의 감동적인 인터뷰 현장은 16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섹션TV’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