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위너 송민호(왼쪽부터), 강승윤, 김진우, 이승훈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WE’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송민호(왼쪽부터), 강승윤, 김진우, 이승훈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WE’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 송민호(왼쪽부터), 강승윤, 김진우, 이승훈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WE’ 발매 기념 인터뷰를 가졌다.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위너의 강승윤이 신곡 ‘아예(AH YEAH)’

위너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새 앨범 ‘WE’ 발매 기념 인터뷰를 열었다.

앞서 위너는 지난 15일 발매한 ‘아예’ 멜론 등 국내 음원차트 8개를 올킬했다. 특히 국내 최대 음원 사이트 멜론에서 실시간 점유율 측정 최고치 1회와 24시간 내 최고 순위 1위를 달성하며 뜨거운 인기몰이 중이다.

이날 강승윤은 차트 성적에 대해 “사실 기대는 했다. 앨범을 낼 때 마다 좋은 성적을 얻고 싶다는 기대는 한다. 하지만 차트 올킬은 예상하지 못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항상 그랬듯 운이 따라줘야하고 상황이 맞아 떨어줘야 하기 때문에 1위는 정말 예상 못했다. 아직 떨리고 팬들에게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번 컴백할 때도 굉장히 떨렸다. 멤버들과 똑같은 얘기를 매번하게 되는데, 기대는 되지만 너무 연연하지 말자고 했다. 사람이 기대가 많으면 실망도 크지 않나”라며 “담담해지려고 노력하고 있는데 위너를 위해 팬들이 고생을 많이 하는 것 같다. 팬들이 우리를 위한 콘텐츠를 많이 만들어서 ‘영업’이라는 걸 해주신다. 감사하다”고 팬사랑을 드러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