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주니./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주니./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주니./ 사진제공=폴라리스 엔터테인먼트

그룹 레이디스코드의 주니가 ‘눈의 요정’ 콘셉트로 컴백을 생각하고 있다가 ‘시력의 요정’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 15일 레이디스코드의 컴백을 기념해 서울 신사동 마이라이브홀에서 가진 인터뷰 자리에서였다.

레이디스코드는 16일 약 2년 7개월 만에 완전체로 돌아온다. 완전체 컴백 전에는 애슐리와 소정이 솔로로 활동했다. 이에 주니는 “‘애슐리 언니가 ‘서머퀸’으로 나왔으니까 다음은 내 차례일까? 나는 어떤 계절에 어떤 컴백 타이틀을 하는 것이 좋을까’ 하고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었다”며 내심 ‘눈의 요정’으로 정했다고 밝혔다.

주니는 “내가 겨울에 태어나서 ‘눈의 요정’으로 정하고 언니들한테 말했더니 엄청 웃었다. 기회가 된다면 ‘눈의 요정’으로 컴백을 시켜줬으면 한다”고 바랐다.

주니는 최근 KBS2 새 드라마 ‘저스티스’에 출연을 확정했다. 점점 시력을 잃게되는 역할이다. 이에 주니는 “‘시력의 요정’으로 돌아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레이디스코드는 16일 오후 6시에 새 싱글 ‘FEEDBACK’을 발매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