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EXID "앞으로도 3인조 체제는 NO…같이 활동할 방안 모색 중"

그룹 EXID가 일부 멤버의 계약이 종료되지만 3인조로 팀을 이어가지는 않을 것이라 강조했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의 새 미니 앨범 '위(W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지난 2012년 데뷔한 EXID는 이번 앨범을 끝으로 일부 멤버가 소속사를 떠난다. 앞서 지난 3일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멤버 솔지, LE, 혜린과 재계약을 체결했음을 알리며 하니, 정화는 5월 말 전속계약 종료 후 새로운 소속사를 찾을 예정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이 같은 결과가 해체가 아닌, 팀이 전환기를 맞아 새로운 도전을 펼치는 것이라 강조했다. 이에 EXID가 3인조로 활동하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이에 EXID는 "3인 체제의 EXID는 아마 없을 것 같다"고 못을 박았다. 솔지는 "유닛으로 활동할 수는 있겠다. 그러나 3인의 EXID는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EXID 컴백 /사진=최혁 기자

EXID 컴백 /사진=최혁 기자

이어 LE는 "공식 발표가 되고 나서 EXID의 마지막 앨범이라는 이야기가 굉장히 많았는데 마지막은 절대 아니다. 우리끼리 이야기를 많이 나누고 있으니 좋은 소식을 들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덧붙였다.

LE는 "신인 때부터 이야기해오던 롤모델이 신화 선배님이다. 어디에 있든 같이 모여서 활동을 하는 게 우리의 꿈이다. 그걸 위해 계속 달리지 않을까 싶다"고 생각을 밝혔다.



솔지는 "이번 활동을 더욱 뜻깊게 할 수 있을 것 같다. 서로에게 고마운 게 많기 때문이다. 활동하다보면 서로에게 지치는 게 많이 생길 수 있는데 이번은 다른 마음으로 매 순간 감사하지 않을까 싶다. 즐겁게 활동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컴백 각오를 다졌다.

EXID의 새 미니 앨범 '위'는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