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컴백 /사진=최혁 기자

EXID 컴백 /사진=최혁 기자

그룹 EXID가 멤버 하니, 정화가 계약종료로 현 소속사를 떠나는 것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EXID(LE, 정화, 하니, 솔지, 혜린)의 새 미니 앨범 '위(WE)'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지난 2012년 데뷔한 EXID는 이번 앨범을 끝으로 일부 멤버가 소속사를 떠난다. 앞서 지난 3일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멤버 솔지, LE, 혜린과 재계약을 체결했음을 알리며 하니, 정화는 5월 말 전속계약 종료 후 새로운 소속사를 찾을 예정이라 밝혔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이 같은 결과가 해체가 아닌, 팀이 전환기를 맞아 새로운 도전을 펼치는 것이라 강조해 추후 활동에 대한 궁금증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하니는 "다른 활동을 하는 데에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지만"이라고 말문을 열었으나 이내 끝을 맺지 못하고 머뭇거렸다.



LE는 "이 부분에 대해 굉장히 많은 이야기를 나눠왔다"면서 "오히려 서로를 잘 이해하기 때문에 할 수 있었던 선택 같다. 서로를 정말 사랑하고 인정하기 때문이다. 그 상황 안에서 우리는 완전체 활동을 국내에서도 이어가려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상태다"고 설명했다.

이어 정화는 "재계약을 선택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추후에 정리를 해서 알려드릴 예정이다. 조금만 이해해달라"고 전했다.

EXID의 새 미니 앨범 '위'는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