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상교 씨 SNS 캡처.

김상교 씨 SNS 캡처.

김상교 씨 SNS 캡처.

클럽 ‘버닝썬’ 사건의 최초 제보자인 김상교 씨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권력에 대한 특검(특별검사)과 청문회를 요구하는 국민청원글을 공유했다.

김 씨는 “이러리라 예상 했지만 청문회, 특검 , 시위 분명 필요해 보입니다”라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관련 글을 캡처해서 올렸다. 자신의 프로필에는 해당 청원글로 바로 갈 수 있는 링크도 올렸다.

청원글에는 “버닝썬에서 일어난 범죄 사실에 적극 가담한 VVIP 고객들과 버닝썬 운영자들에 대한 강력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합니다”라고 적혀있다. 이 청원글은 “버닝썬을 비롯한 수많은 클럽의 불법적인 수익 구조와 범죄 구조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해온 공권력에 대한 특검 및 청문회를 청원합니다”라고 덧붙여 요구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김 씨를 성추행과 폭행, 업무 방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다.

지난 14일 법원이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하자 김 씨는 자신의 SNS에 ‘버닝썬 게이트 기각, 대한민국의 현실’이라는 짧은 글을 올리기도 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