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보라는 내달 22일 교회서 비공개 웨딩
신보라 / 사진 = 한경DB

신보라 / 사진 = 한경DB

배우 신보라가 결혼을 앞두고 설레이는 마음을 표현했다.

신보라는 최근 자신의 SNS을 통해 일반인 남성과 결혼한다는 소식을 밝혔다.

신보라는 자신의 예비 신랑 관련 “작은 장점은 크게 봐주고 부족한 부분은 사랑으로 보듬어주는 사람”이라며 “스스로가 조금은 더 따듯하고 성숙한 사람이 되도록 배려하고 응원해주는 사람”이라며 애정을 과시했다.

앞서 신보라는 언론을 통해 이상형을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당시 그는 이상형 관련 “한 모습만 갖추고 있는 게 아니라 남자다울 땐 남자답고 예의 차릴 때는 예의 차리고 재미있을 때는 재밌고 둘이 있을 땐 애교있고 귀여웠으면 좋겠다”며 “모든 여자들이 좋아하는 남자를 좋아한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한편, 최근 알리의 결혼에 참석한 신보라에게 선배 개그맨들은 "보라 너도 아기 숨기는 거 아니지?"라고 말하며 그의 배를 살폈고, 신보라는 "없어"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보라는 내달 22일 교회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신보라 결혼, 예비 신랑 "작은 장점 크게 봐주는 따뜻한 사람"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