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AOA 민아가 팀을 떠난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그동안의 활동 모습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13일 FNC엔터테인먼트는 "AOA 멤버 지민, 유나, 혜정, 설현, 찬미 다섯 명과 재계약을 체결했다"며 "AOA 5인은 한결같이 응원해준 팬들을 향한 애정으로 팀 유지와 재계약에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7년간 함께 해 온 민아는 멤버들 및 회사와 깊은 논의 끝에 새로운 꿈을 펼치고자 다른 길을 가기로 했고, 당사는 민아의 선택을 존중해 계약 종료와 팀 탈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민아는 AOA 멤버로 2012년 연예계에 데뷔했다. 가수 활동 뿐 아니라 KBS 2TV '참 좋은 시절'에서 김희선의 아역으로 활약한 것은 물론 SBS '모던파머', KBS 2TV '부탁해요 엄마', MBC '병원선', KBS 2TV '추리의 여왕' 시즌2 등 꾸준히 연기에도 도전해 왔다.

한편 민아가 AOA 탈퇴 후 어떤 활동을 펼칠지는 구체적으로 정해지지 않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