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훈, 사업실패 고백
"1년간은 아령만 봐도 토해"
이훈 사업실패 고백 /사진=KBS 제공

이훈 사업실패 고백 /사진=KBS 제공

배우 이훈이 사업실패로 힘들었던 과거를 떠올린다.

이훈은 3일 방송되는 KBS1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 출연한다.

1994년 MBC 시사코미디 '청년내각'으로 데뷔한 후 '대학가요제' 진행 및 드라마 '서울의 달'에 출연해 훈훈한 외모로 이름을 알린 이훈. 이날 방송에서 그는 과거 사업 실패로 수십억 원의 빚을 져 폐인처럼 생활할 때 다시 일어설 수 있었던 결정적인 계기가 되어준 고마운 은인 고명안 무술 감독을 찾아 나선다.

이훈은 1997년 25살 때 SBS 드라마 '꿈의 궁전' 주연으로 발탁됐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그는 드라마 '꿈의 궁전' 전까지는 평범한 청년 이미지의 신인배우였으나 '꿈의 궁전'의 주인공으로서 무술 감독이었던 고명안을 만나 수준급의 액션연기를 펼쳐 지금의 터프가이 이미지가 탄생하게 되었다고 고백했다.

당시 내로라하는 작품을 도맡으며 유명한 무술 감독이었던 고명안은 바쁜 시간을 쪼개가며 이훈을 위해 모든 액션 시범을 직접 지도할 정도로 이훈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고. 이훈은 "멋진 액션 배우가 되어서 시청자들에게 인정을 받으라"는 고명안 무술 감독의 말을 따라 5년간 고명안 감독 밑에서 액션 지도를 받았다고 전했다.

고명안 무술 감독을 스승으로 모시며 고강도 훈련을 받은 이훈은 이후 연예계 대표 터프가이로 거듭나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고명안 감독은 이훈에게 배우로서 초심을 잃지 않도록 조언할 뿐 아니라 장남이었던 이훈에게 기꺼이 큰형이 되어준 인물로 이훈의 가족들과도 절친한 사이였다.

이훈은 아내와 연애 시절, 데이트의 대부분을 고명안의 체육관에서 보냈다며 고명안 감독이 두 사람 연애의 산증인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훈의 아버지는 고명안에게 연예계에서 이훈이 흔들리지 않게 잘 잡아달라고 부탁했을 정도로 고명안을 믿고 의지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고명안의 바람과는 달리 유명세로 인해 거만해진 이훈은 "형님 말을 잘 따랐었지만 오만방자해져 술도 자주 하고 운동도 등한시하게 됐었다"며 고명안의 충고를 잔소리로 듣기 시작하면서 점점 사이가 멀어졌다고 고백했다.

그후 이훈은 2012년 사업 실패로 수십억 원의 빚을 진 후 절망에 빠졌을 때도 고명안 감독이 해주었던 조언으로 재기할 수 있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운동 사업을 하다 실패해 1년간은 아령만 봐도 토를 했다. 하지만 명안 형님이 '네 인생이 너무 지쳤을 때 운동을 해라'라고 하신 말이 떠올라 다시 운동을 시작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그는 "운동으로 숨이 턱까지 차오르는 고통과 한계를 넘을 때 고민이 떠나가며 머리가 맑아지고 그때부터 판단이 되더라"고 재기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준 고명안 감독에게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훈에게 진정한 형님이자 인생 스승인 고명안 무술 감독. 치기 어렸던 젊은 시절을 지나 새 출발할 수 있도록 이끌어준 고명안 무술 감독을 다시 한번 스승으로 모시고 싶은 그의 바람은 이루어질 수 있을지.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그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