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로트 경연 프로그램 ‘미스트롯’을 통해 제2의 전성기를 맞은 가수 김양이 30일 여섯 번째 싱글 앨범 ‘흥부자’를 발매한다. ‘연분’ 이후 2년 만에 선보이는 신보로 ‘미스트롯’ 출신 중 가장 먼저 새 앨범을 선보이게 됐다.

이번 앨범에는 타이틀곡 ‘흥부자’를 비롯해 18곡이 실렸다. ‘흥부자’는 행진곡을 연상시키는 밴드 사운드와 김양의 청량감 있는 목소리가 인상적인 곡이다. 지금까지 애조 띤 보컬을 주로 선보였던 것과 달리 밝은 느낌으로 변신해 색다른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 번 뿐인 인생길에 놀다 갑시다’라는 단순한 가사와 멜로디가 쉽고 대중적이다.

이번 앨범은 박현빈의 ‘샤방샤방’, 송대관의 ‘한번더’, 신유의 ‘오르락내리락’ 등을 만들고 장윤정, 홍진영 등과 함께 하고 있는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알고보니 혼수상태(김경범)’, 김지환이 참여해 새로운 느낌의 트로트 곡을 탄생시켰다.

김양은 최근 텐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가수로서 좋은 노래를 들려드리는 게 목표다. 많은 분들이 내 노래를 듣고 위로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양은 MBC 합창단에서 활동을 하다 선배 가수 송대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2008년 ‘우지마라’를 발표하며 데뷔했다. 이후 ‘웃어야지’ ‘당신믿어요’ ‘연분’ ‘회초리’ 등을 잇달아 발표하며 활동했다. 긴 무명 시절을 보낸 끝에 ‘미스트롯’ 출연을 계기로 주목받고 있다. 김양은 ‘미스트롯’에서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갑작스러운 갑상샘 시술 여파로 본선 2차전에서 탈락했다. 김양은 ‘미스트롯’에서 심사위원을 맡고 있는 가수 장윤정과 함께 활동했던 친구 사이로 밝혀져 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앨범 발표에 앞서 김양은 “흥부자는 빠른 템포의 세미 트로트에 가까운 곡”이라며 “재치 넘치고 쉬운 멜로디의 노래인 만큼 많이 불러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명상 기자 terr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