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 사진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 사진제공=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 사진제공=KBS2

KBS2 새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가 최고 시청률 7.0%를 기록하며 성공적인 출발을 알렸다.

지난 28일 첫 방송된 ‘당나귀 귀’ 2부 시청률은 5.7%(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첫 회부터 6%에 육박하는 시청률을 기록했다. 최고 시청률은 7.0%까지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는 요리연구가 심영순, 이연복 쉐프, 현주엽 감독의 반전모습이 공개됐다. 심영순 요리연구가는 남편과 함께 있을 때와 일 할 때의 모습이 180도 달라 눈길을 사로잡았다. 남편과 함께 있을 때는 애교 많고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였지만 직원들에게는 엄격한 사장님이었다.

심영순은 식사를 하고 있는 직원들에게 폭풍 잔소리를 늘어놓는가 하면 20년 경력의 조리장 이름을 거침없이 부르며 아이 다루듯 해 출연진들을 갑갑하게 했다. VCR을 보던 개그우먼 김숙이 “직원들이 밥을 먹다가도 멈추게 된다”고 지적하자 심영순은 “한 끼 정도는 못 먹어도 괜찮아”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초토화시켰다.

심영순은 음식의 단가보다 품질을 먼저 생각하는 모습으로 대가다운 품격을 보여줬다. 그는 “돈을 벌고자 하는 게 아니라 (건강한 음식으로) 사람을 살리자는 게 목표”라는 뚝심 있는 말로 훈훈함을 안겼다.

현주엽 편에서는 외국 출장 중인 현주엽을 대신해 창원 LG세이커스 농구단의 강병헌, 김종규 선수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그들은 출연 전 현주엽에게 협박받은 사실을 털어놔 처음부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엿보였다.

VCR을 통해 등장한 현주엽은 과한 스킨십으로 선수들을 당황하게 하는가 하면 시합을 앞두고 휴식중인 김종규 선수를 깨워 방으로 호출해 원성을 샀다. 또한 스포츠용품과 헤어스타일은 물론 SNS, 연애 등 선수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간섭하는 모습으로 갑갑함을 안겼다. 그럼에도 자신은 형 같은 감독이라고 굳게 믿고 있는 현주엽의 모습은 웃음을 선사했다.

이연복 편에서는 부자간 갈등을 불러일으킨 부산점에서의 탕수육 판매를 둘러싼 이야기가 펼쳐졌다. 매출과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탕수육의 필요성을 느낀 아들 이홍운은 이연복 쉐프로부터 탕수육 레시피를 전수받기로 했다. 이를 위해 이연복은 휴무일에 부산점을 찾았다. 이로 인해 직원들도 휴일에 출근을 해야 했다.

출연진의 원성에 이연복은 “나는 서울에서 비행기 타고 갔어요”라고 말해 야유를 받는가 하면 “(직원들이) 내 얼굴을 본 걸로 특별히 만족하지 않을까?”라고 해 전현무로부터 ‘셀럽병’ 진단을 받기도 했다.

‘앵그리복’ 이연복의 달라진 모습이 흐뭇함을 안기기도 했다. 이홍운과 직원들이 직접 만든 탕수육을 시식한 이연복은 “됐다. 이 정도면”이라는 말과 함께 호평을 이어갔다. 김숙은 “아들에게 칭찬이 인색하기로 유명한 분이거든요”라 말하며 그의 변화된 모습을 반겼다.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는 매주 일요일 오후 5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