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향/사진=눈컴퍼니

조수향/사진=눈컴퍼니

조수향이 김슬기, 류혜영, 박소진 등과 한솥밥을 먹는다.

26일 배우 전문 매니지먼트사 눈컴퍼니는 "조수향을 새로운 식구로 맞이했다"며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탄탄한 연기력을 자랑하는 조수향이 앞으로도 다양한 영역에서 조수향만이 가진 매력과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물심양면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수향은 2014년 영화 ‘들꽃’으로 정식 데뷔하여 그 해 제19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올해의 배우상’을 수상, 떠오르는 신예로 주목 받았다. 특히 KBS 2TV '후아유-학교 2015'에서 학교 폭력의 가해자 강소영 역으로 열연, 신들린 악역 연기로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선악을 오가는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한 바 있다.
조수향/사진=눈컴퍼니

조수향/사진=눈컴퍼니

이후 영화 '눈길', '궁합', '소공녀', '소녀의 세계', MBC '역도요정 김복주',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 꾸준히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조수향은 오는 5월 15일 영화 '배심원들' 개봉과 함께 활발한 활동을 이어간다. 나이는 가장 어리지만 눈치 보지 않고 할 말은 할 줄 아는 당찬 20대 배심원 오수정으로 등장해 극에 활력을 더해줄 예정.

한편, 조수향과 전속 계약을 체결한 눈컴퍼니는 김슬기, 류혜영, 박소진, 박희본, 우지현, 이민지, 조한철 등 다방면에서 활약을 펼치는 배우들이 소속되어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