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성, 5월 14일 입대
팬카페에 직접 글 올려
"올해 이별 많이 겪게 해 미안"
윤지성, 5월 14일 입대 /사진=한경DB

윤지성, 5월 14일 입대 /사진=한경DB

그룹 워너원 출신 윤지성이 다음 달 입대한다.

윤지성은 25일 공식 팬카페에 "5월 14일 입대하게 됐습니다"라며 "올해 이별을 많이 겪게 하는 것 같아서 그게 무엇보다 많이 미안하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건강하게 조심히 잘 다녀오겠다"면서 "하고 싶은 말이 굉장히 많지만
내가 많이 고맙고, 항상 미안하다는 거 잊지 않았으면 한다"고 적었다.

윤지성은 "우리 아직 볼 날 많이 있으니까 남은 이야기는 우리 팬미팅에서 더 하자"고 팬들을 달래며 "앨범 발매 전에 이런 얘기 해서 미안하다"고 재차 심경을 털어놨다.

끝으로 그는 "그래도 밥알들에게 제일 먼저 말하고 싶었다"며 "항상 고맙다"고 팬들을 향한 애정을 표했다.

윤지성은 지난해 말 1년 6개월간의 워너원 활동을 마치고, 올해 2월 솔로 데뷔 앨범 '어사이드(Aside)'를 발표했다. 그는 솔로 활동을 시작한 지 약 3개월 만에 입대 소식을 전하게 됐다.

한편 윤지성은 이날 저녁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스페셜 앨범 '디어 다이어리'를 공개한다.

다음은 윤지성 팬카페 게시글 전문

안녕하세요. 윤지성입니다.
다들 오늘 하루 잘 보내셨어요?

다름이 아니라 밥알들에게 제일 먼저 전하고 싶은 말이 있어서 이렇게 카페에 글을 남겨요.

저 5월 14일에 입대하게 되었습니다.
놀란 밥알도 있을 테고 담담하게 받아들이는 밥알도 있을 거 같아요.
제가 밥알들에게 미안한 건 다른 것보다..
올해 이별을 많이 겪게 하는 것 같아서 그게 무엇보다 많이 미안해요.

그래도 나는 우리 밥알들 걱정 안 해요.
내가 지금까지 지켜본 밥알들은 단단하고 강한 것 같아요.
그래서 난 걱정 없어요.

밥알들도 나 걱정하지 마요.
건강하게 조심히 잘 다녀올게요.

하고 싶은 말이 굉장히 많지만
내가 많이 고맙고, 항상 미안하다는 거 잊지 않았으면 해요.

우리 아직 볼 날 많이 있으니까~남은 이야기는 우리 팬미팅에서 더 하기로 해요.
앨범 발매 전에 이런 얘기 해서 미안해요.

그래도 밥알들에게 제일 먼저 말하고 싶었어요.
우리 내일 또 만나요.
고마워요. 항상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