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시대 수영, 악플러에 법적대응 예고
"우울증 얻은 가족들 위한 길이라면 기꺼이 할 것"
수영 악플러 법적대응 시사 /사진=한경DB

수영 악플러 법적대응 시사 /사진=한경DB

그룹 소녀시대 수영이 악플러들을 향해 경고를 날렸다.

수영은 지난 24일 자신의 SNS을 통해 악플을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해당 사진에는 수영의 가족을 모욕하는 내용의 댓글이 담겨 있다.

이와 함께 수영은 "우리 엄마가 악성댓글 고소에 대해 왜 가만히 있는지 자꾸 저에게 물어본다"라면서 "막상 악플러를 만나면 용서해달란 말과 함께 장문의 반성문을 써온다는 얘기를 들었다. 엄마한테 '어차피 그렇게 안쓰럽게 나오면 엄마같이 맘 약한 사람이 용서 안 해 줄 수 있을 거 같으냐, 괜히 시간 낭비하면서 그 사람들 찾아내서 뭐하겠냐'고 했다"라는 글을 적었다.

이어 그는 "엄마의 사업 계정에 댓글을 남기신 분 그리고 제 기사에 허위 사실과 모욕적인 댓글 남기신 분들에게 스스로 삭제할 기회를 드리겠다"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수영은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돈이 얼마나 들든지 다음엔 반드시 찾아내서 엄마와 손잡고 경찰서로 만나러 간다. 15년 동안 딸을 비방하는 사람들을 보면서 우울증을 얻은 우리 가족들을 조금이나마 위로해주는 것이 고소 길밖에 없다면 기꺼이 그렇게 하겠다"고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끝으로 그는 "아이디 찾아서 예전 기사까지 일일이 들어가 다 지우시라. 제 손에는 이미 넘치는 자료가 있다"라고 재차 경고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