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컬투쇼' 출연…"박형식, 첫 촬영 때 누나라고 불러"

배우 박형식이 문소리에게 누나란 호칭을 쓴 계기를 밝혔다.

박형식은 24일 SBS의 라디오 프로그램 ‘두시 탈출 컬투쇼’에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그는 문소리와 영화를 촬영한 소감을 전하면서 "믿기지 않는다, 이제 누나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같은 프로그램에 나온 문소리는 "첫날부터 누나라 부르는 애는 처음 봤다"며 "첫 촬영 때 힘들어했는데, 구원의 눈빛을 보내더니 그렇게 불렀다"고 설명했다.

이어 "너무 고마웠다"며 "후배들이 저를 무서워하는 편인데, 다가와주니 반갑고 고마웠다"고 언급했다.

박형식은 "당시 구원이 필요했다"면서 "솔직히 처음 누나라 부른 지 몰랐는데, 뒤늦게 선배님이라 하면 조금 이상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박형식과 문소리는 영화 '배심원들'의 주연을 맡았다. 이 영화는 2008년 한국에 처음 도입된 국민 참여 재판의 실제 사건을 재구성했다. 참여 재판 구성원이 사건의 진실을 찾아가는 내용을 담고 있다. 다음달 1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