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생각' 이파니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애들생각' 이파니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애들생각' 이파니가 사춘기를 맞은 아들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애들생각'에서는 재혼 가정인 이파니 서성민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파니는 아들 형빈이 두 살이 되었을 때 싱글맘이 됐고, 이후 재혼으로 새로운 가정을 꾸렸음을 밝혔다. 이파니의 남편 서성민은 "형빈이를 처음 봤을 때가 26세였는데 너무 어린 나이에 5세의 큰 아들이 생겼다. 어떻게 아이를 키워야 되는지 잘 몰랐다. 솔직히 지금도 잘 모르겠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파니는 "아이를 1년 정도 키우고 상황이 안정되었을 때 다시 데려오기까지 4년 동안 형빈이가 다른 사람 손에서 자랐다. 할머니 손에도 키워졌고, 여기저기 전전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형빈이가 계속 눈치를 보고, 사랑받고 싶어하는 면이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이후 이파니는 아직까지 아들과 재혼에 대해 제대로 이야기를 나눈 적이 없다고 전했다. 그는 "재혼이 죄가 아니라고는 하지만 아들에게는 죄인 같은 마음이 있다. 아들에게 상처가 되진 않았을까 싶어 미안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눈물을 보였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