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 속 새로운 악덕 갑질 응징에 나선 김동욱과 김경남의 반전을 거듭하는 스펙타클한 연합작전이 또 한 번 통쾌함을 선사했다.

MBC 월화드라마 '특별근로감독관 조장풍'(이하 '조장풍')이 새로운 악덕 갑질과의 전쟁을 시작한 김동욱의 하드캐리로 안방극장을 또 한번 열광하게 만들었다.

'조장풍'은 전직 유도선수 출신인 체육교사가 근로감독관이 된 이후 사회의 악덕 갑질과 한판 승부를 벌이는 유쾌하고 통쾌한 스토리를 그리며 스펙타클한 전개와 배우들의 열연, 그리고 대한민국이 겪고 있는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해 공감도를 높이고 있다.

여기에 탄탄하고 촘촘한 대본과 감각적인 연출까지 더해져 사이다 같은 시원한 사회풍자로 시청자들을 열광하게 만들고 있다.

지난 23일 방송에서는 재벌 3세 갑질계의 망나니로 통하는 양태수(이상이)를 응징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 조진갑(김동욱)의 모습이 그려졌다. 그리고 아군인지 적군인지 좀처럼 속내를 알 수 없는 두 얼굴의 남자, 우도하의 계획이 점점 베일을 벗으며 긴장감을 선사했다.

양태수를 잡기 위해 똘똘 뭉친 진갑과 덕구(김경남), 그리고 선우(김민규). 진갑은 살인적인 야근 후에 어쩔 수 없이 불려간 회식자리에서 양태수를 만난 이후 쓰러진 은지의 언니인 은미를 통해 그에게 해고 통보가 내려졌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악덕 갑질과의 전쟁을 시작했다.

그러나 근로감독을 하려면 먼저 은지가 해당 업체의 근로자로 일을 하고 있었다는 증거가 있어야 했다. 하지만 근로계약서를 작성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입증하기는 쉽지 않았고, 갑을기획 패밀리의 도움으로 일명 'IT 보도방'이라 불리는 '굿프렌드'라는 인력파견업체를 통해 처음 이력서를 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간 진갑과 갑을기획 패밀리는 이전에 떼인 알바비를 받아줬던 것에 대한 보답으로 오토바이 배달 알바생들의 네트워크를 통해 이미 파업 신청이 되어있는 굿프렌드가 '좋은친구'로 상호명을 변경했다는 것까지 일사천리로 알아내는데 성공했다. 이에 갑을기획 오대리는 청년 구직자로 위장 잠입해 증거 확보에 나서기로 한다.

하지만 '좋은친구'의 사장이 이를 눈치 채게 되면서 보도방 직원들과 갑을기획 패밀리, 조진갑은 온갖 사무비품을 활용한 파란만장한 사무실 액션을 선보였고, 거침없는 실력 발휘로 이들을 일망타진했다. 마치 액션 활극을 방불케 하는 이 장면은 보는 것만으로도 시청자들의 스트레스를 한 방에 날려주는 짜릿함을 선사했다.
'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조장풍' 김동욱X김경남 /사진=MBC 방송화면 캡처

반면 양태수는 재벌 3세 갑질계의 망나니다운 행보를 이어갔다. 운전기사가 된 선우를 향한 욕설과 폭력 갑질은 기본, 티에스 사장 취임식을 호텔에서 풀파티로 진행하는가 하면, 하청업체 사장들에게 염색을 강요하는 등 안하무인에 기상천외한 갑질 행각으로 시청자들을 경악케 했다.

결국 조진갑은 은미가 일하던 휴먼테크의 뒤에 양태수가 사장으로 있는 티에스가 있다는 것과 명성병원과의 연관성까지 알게 됐다. 그리고 내부고발자로 나선 양태수의 전 운전기사가 전해준 정보로 이들의 연관성을 한 방에 입증할 수 있는 계약서 탈취 작전을 세웠다. 위장과 잠입 그리고 비밀번호 해킹까지 불사한 후, 총무실에 보관된 계약서를 진갑이 빼내오면 되는 것. 그리고 계약서를 손에 넣기 직전, 성공을 눈 앞에 두고 있었던 그 순간에 형사 미란이 등장했고 이들의 계획은 모두 물거품으로 돌아가는 듯 보였다.

하지만 이대로 주저앉을 조진갑이 아니었다. 명성병원 로비에서 모든 관계자들이 총집합 해 업무 조인식을 진행하는 현장에 조진갑이 등장했고, 그 어느 때보다 위풍당당하게 "주식회사 티에스에 대한 특별근로감독이 실시됨을 알려드립니다"라고 외쳐 묵직하고 시원한 한 방으로 이번에도 어김없이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를 선사했다.

여기엔 또 다른 반전에 반전이 숨겨져 있었다. 양태수의 전 운전기사에게 지시를 내린 사람이 다름 아닌 우도하(류덕환)였다는 것과 그 누구보다 강렬하게 이번 조진갑의 근로감독을 반대했던 하지만 청장(이원종)이 체불 임금으로 근로감독을 하라는 팁과 함께 증거 자료를 전해줬던 것. 이처럼 조진갑과 갑을기획 패밀리는 이번에도 어김없이 짜릿하게 악덕 갑질을 응징해 안방극장을 열광하게 만들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