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팽현숙.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팽현숙. /사진제공=KBS2

‘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팽현숙. /사진제공=KBS2

KBS2 ‘해피투게더4’에서 팽현숙이 남편 최양락을 향해 31년간 숙성된 ‘고농축’ 울분을 폭발시킨다.

‘해피투게더4’의 오는 25일 방송은 ‘위기의 주부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거침 없는 입담의 주부들 팽현숙-김지우-홍현희-이수지-율희가 출연해 파란만장한 결혼 스토리로 꿀잼을 선사할 예정이다.

팽현숙은 “녹화 끝나고 시골로 도망갈 예정”이라며 선전포고를 했다. 그는 “결혼 전 최양락이 광고를 40편이나 찍었다. 사람들은 최양락이 돈을 많이 모은 줄 안다”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최양락의 통장 잔고는 0원이었고, 술집에서 밀린 외상값만 50만원이었다”고 그동안 쌓아온 울분을 토해냈다. 심지어 “최양락이 신혼 생활은 가구도 필요 없고 딱 방 한 칸만 있으면 된다고 했다”며 최양락 폭로전을 펼쳤다.

팽현숙은 최양락과의 비밀 연애가 강제로 알려지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팽현숙은 “최양락이 기자에게 ‘팽현숙 이름만은 쓰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다. 그랬더니 ‘최양락, 팽 모양과 교제’로 기사가 나갔다. 정말로 이름만 빼고 기사를 쓰셨다”며 폭소를 유발했다.

팽현숙은 데뷔 35년만에 ‘해피투게더’에 처음 출연했다고 밝히며 울컥했다. 35년 한풀이라도 하듯 팽현숙은 토크의 빈틈을 파고들며 ‘토크 틈새 빌런’으로 맹활약했다. MC와 게스트들은 ‘팽현숙 주의보’까지 내렸다. 이처럼 35년간 묵은 입담을 모두 털어낼 팽현숙의 활약은 오는 25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