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애들생각’/ 사진제공=tvN

‘애들생각’/ 사진제공=tvN

‘애들생각’/ 사진제공=tvN

이파니-서성민 부부가 tvN ‘사춘기 리얼 Talk-애들 생각'(이하 ‘애들생각’)에 출연해 열세 살 아들에 대한 고민을 털어 놓는다.

23일 방송되는 ‘애들생각’에서 이파니는 “아들이 어릴 때는 애교가 많았는데 요즘은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이파니는 모자 사이가 갑자기 서먹해진 이유를 알고 싶다고 했다. 아들과의 어색함을 극복하지 못해 훈육을 전적으로 아빠 서성민에게 맡기기로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더하기도.

이파니의 생각과 달리 관찰 카메라를 통해 본 아들 형빈은 여동생을 예뻐하는 엄마가 자신에게도 관심을 줬으면 하는 모습을 보여 안쓰러운 마음을 자극했다.

또한 이파니는 조심스레 재혼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다. 아들에게 상처가 되지 않을까 싶어 미안해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다며 눈물을 흘렸다.

10대 자문단으로 활약하고 있는 홍화리는 형빈이를 다독여주는 서성빈의 모습에 “동생이랑 싸웠을 때 아빠가 저렇게 방에 들어와 위로를 해주곤 한다”고 공감의 눈물을 흘렸다. 이어 이파니를 향해 “아들에게 너무 미안해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며 따뜻한 위로를 건넸다.

‘애들 생각’은 오늘(23일) 오후 8시 10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