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호산 아들 '영재발굴단' 출연 /사진=SBS 제공

박호산 아들 '영재발굴단' 출연 /사진=SBS 제공

배우 박호산의 막내아들이 영어 천재로 '영재발굴단'에 뜬다.

박호산의 막내아들 박단우 군은 24일 방송되는 SBS '영재발굴단' 200회 특집에 출연한다.

2017년 드라마 '슬기로운 감방생활'에서 문래동 카이스트 역으로 주목을 받았던 배우 박호산은 연극, 영화, 드라마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앞서 박호산은 SBS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해 막내아들이 '영재발굴단'에 출연한다는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자아낸 바 있다.

'영재발굴단' 제작진이 박호산 막내아들을 알게 된 계기는 영어 교육에 관심 많은 엄마 모임에서였다. 모임에 참석한 엄마들은 엄마표 영어 워너비로 떠오른 영어 영재 6세 박단우 군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이에 제작진은 단우 군을 직접 만나러 집에 찾아갔고, 그곳에서 단우 군 아빠인 배우 박호산 사진을 발견했다.

만 4세에 이미 영어로 스토리를 만들어 이야기했다는 단우 군은 국민 영어 강사 문단열도 신기할 정도의 남다른 영어 실력을 지녔다.

영어 전문가 원어민 크리스 존슨도 단우를 만나보고 깜짝 놀랐다. 크리스는 아이가 가진 영어 어휘력이 놀라울 뿐만 아니라, 영어로 이야기를 만드는 창의력과 상상력이 뛰어나다고 극찬했다. 심지어 미국인인 자신의 딸보다 영어를 더 잘한다며 부러워하기도 했다.

더 놀라운 것은 박단우 군이 사교육을 한 번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이었다. 극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단우 군 엄마는 바쁜 와중에도 단 하루도 빠짐없이 아이에게 책을 읽어줬다고. 지금도 매일 한글책 5권, 영어책 5권을 읽어준다.

하지만 영어로 동화책을 읽어주는 것만으로 이렇게까지 영어 실력이 향상될 수 있는 것일까. 아이를 주도면밀하게 관찰한 결과 제작진은 엄마의 양육 태도에서 또 하나의 큰 비결을 알 수 있었다는 후문이다. 영어 천재 6세 박단우 군 영어 실력의 비밀은 24일 저녁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