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미, '동상이몽2' 통해 남편 공개
신동미·허규 부부, 동갑내기 알콩달콩 모습 눈길
2014년 결혼, 부부 5년차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신동미 인스타그램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신동미 인스타그램

신동미가 남편 허규와 함께 첫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소감을 밝혔다.

신동미는 지난 22일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을 앞두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남편과 함께 첫 예능을 시작한다"며 "기대되고 설레고 떨리고 두렵고 걱정된다"고 솔직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저희 부부 예쁘게 봐 달라"면서 '동상이몽2', '예능새내기'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배우 신동미와 가수 허규는 2011년 뮤지컬 '파라다이스 티켓'을 통해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했다. 이후 2014년 부부의 연을 맺고 지금까지 결혼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동상이몽2'를 통해 신동미는 "예능 신동미는 "예능 신생아"라며 "남편과 제가 동갑이다 보니 너무 철이 없어 보일까 봐 걱정됐다"고 걱정을 드러냈다.

이어 공개된 신동미, 허규 부부의 일상에서는 두 사람의 카페 데이트가 선보여졌다. 카페에 도착한 허규에게 "50까지 세고 들어오라"고 부탁한 신동미는 휴지에 쓴 손 편지를 건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편지에는 양말을 꼭 양말통에 넣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어 허규는 반박했다. 또 신동미가 자리를 비운 사이 답장을 쓰면서 알콩달콩 결혼 5년 차 부부의 면모를 보여줬다.

"난 잔소리를 하지 않는다"는 신동미에게 "잔소리를 하지 않고 바로 화를 낸다"고 허규가 폭로하고, 신동미는 "화가 아니라 정색"이라고 정정을 하는 모습 역시 웃음을 자아냈다.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투닥거리는 두 사람의 모습이 공개된 후, 신동미는 "친구로 지냈던 시절의 버릇이 남아 있어서 안 그러려 하는데, 잘 안된다"면서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허규는 "5년 동안 친구랑 재밌게 논 느낌"이라며 "결혼 생활이 즐겁다"고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또 신동미가 5년째 시가 식구들과 함께 살고 있었다는 사실도 공개됐다. 3년 동안 친구로 지내다가 사귄 지 8개월 만에 결혼한 탓에, 신동미가 먼저 시가에서 1년 동안 신세를 질 것을 제안했다는 것.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신동미는 "행복한 시월드였다"며 "원래 계획이 1년이었지만, 제가 하는 일을 존중해 주시고, 손수 음식도 해주셔서 늘 감사했다"고 5년 동안의 시간을 돌아봤다.

분가를 앞두고 신동미는 "난 홈쇼핑 마니아"라면서 살림살이 장만에 열을 올렸고, 허규는 그런 신동미를 말려 눈길을 끌었다. '핫딜'로 뜬 냄비를 사려는 신동미에게 "냄비가 없어도 밥을 해 먹을 수 있다"고 허규가 주장하자 방 안 분위기는 냉랭해졌다.

이후 허규가 방을 나간 후 무언가를 들고왔고, 신동미는 "가지고 다시 나가라"며 당황한 모습이 그려져 호기심을 자극했다.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신동미, 허규 부부/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영상 캡처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