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채윤.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채윤.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채윤.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아역 배우 이채윤이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이채윤은 2010년 MBC 드라마 ‘몽땅, 내 사랑’으로 데뷔해 ‘드라마의 제왕’ ‘굿바이 미스터 블랙’ ‘슬기로운 감빵생활’ 등에서 정려원 문채원 크리스탈 등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박신혜 아역을 맡아 풍부한 감수성과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주목받았다.

또한 이채윤은 영화 ‘용의자’ ‘도리화가’ ‘히말라야’ ‘악녀’ 등에 출연하며 다양한 장르의 작품으로 실력을 쌓고 있다.

FNC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2일 “이채윤은 어린 나이에도 다양한 감수성과 무궁무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는 배우”라며 “앞으로 다방면에서 재능을 펼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많은 기대와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FNC엔터테인먼트에는 정진영 조재윤 정우 이동건 정해인 박광현 곽동연 성혁 정유진 윤진서 이승주 진예주 한은서 등 여러 배우들이 소속돼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