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인두암 투병 끝 사망…향년 50세
사진 = 구본임 페이스북

사진 = 구본임 페이스북

배우 구본임이 사망한 가운데 비인두암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21일 의학계에 따르면 비인두암은 두경부암의 일종으로 인두의 가장 윗부분에 생기는 악성 종양이다. 두경부암은 비인두암, 편도암, 구강암, 설암 등으로 발생된다.

비인두암은 목에 혹이 만져지거나 쉰 목소리, 피가 섞인 콧물, 청력 저하, 각혈 등이 초기 증상이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날 땐 바로 병원을 찾아 검진을 받아 봐야 한다는 게 전문가 설명이다.

이 질병은 통상 입을 벌릴 때 이물감과 통증을 호소하며 코막힘과 출혈이 생긴다. 또한 갑자기 코막힘과 이물감이 코에서 느껴지고, 음식물을 삼킬 때 코 쪽으로 불편감이 느껴진다면 비인두암이 의심된다.

이러한 증상이 지속될 경우 뇌 쪽으로 전이돼 뇌신경 마비까지 일으킬 수 있어 증상 발견 시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구본임은 1년 넘게 비인두암과 싸워왔으며 이날 오전 4시 50분경 세상을 떠났다.

그는 생전 연극 무대와 영화, 방송을 오가며 활동에 매진했다. 드라마 ‘식객’ ‘판다양과 고슴도치’ ‘맨도롱 또똣’에 출연했으며, 영화 ‘늑대소년’에서는 정씨 부인 역할로 유명세를 떨쳤다.

고인의 빈소는 쉴낙원인천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3일이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