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휘성 SNS

사진 = 휘성 SNS

가수 휘성이 방송인 에이미와 관련된 사건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억울한 심경을 밝혔다.

지난 19일 휘성 소속사 측은 유튜브 계정에 약 6분 분량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에이미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프로포폴을 함께 투약한 연예인 A군이 존재한다고 폭로, A군이 자신에 대한 성폭행 모의도 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휘성은 에이미가 언급한 A군으로 지목돼 곤욕을 치렀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에이미가 제3자로부터 전해 들은 잘못된 내용을 휘성이 직접 이야기한 것으로 인지해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두 사람의 대화가 담긴 녹취록에는 에이미가 누구에게 휘성의 성폭행 모의 이야기를 들었는지와 잘못된 사실이란 휘성의 설명을 들은 에이미가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소속사는 영상 자막을 통해 "휘성이 성폭행 모의를 한 존재로 누명을 쓴 상황이다.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SNS 글 하나로 인해 한 사람과 그의 가정이 무참히 짓밟혀도 되는지 묻고 싶다"고 항변했다.

과거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서도 "이미 6년 전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무혐의(처분)를 받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억울하게 가해자로 지목돼 타격을 입은 휘성에게 "휘성씨 새롭게 시작하길 바라고 응원합니다" "진실은 살아있으니 힘내세요"라며 위로했다. 또 다른 팬은 "연예인 사건 사고에 관한 섣부른 마녀사냥은 지양해야 한다"고도 했다.

정수연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