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왼쪽)과 에이미. / 사진=한경DB

휘성(왼쪽)과 에이미. / 사진=한경DB

방송인 에이미(37)가 과거 함께 프로포폴을 투약한 연예인이 자신에 대한 성폭행을 모의했다고 한 것과 관련, 해당 인물로 지목된 가수 휘성(37)이 사실무근이라며 반박했다.

휘성의 소속사 리얼슬로우컴퍼니는 지난 19일 오후 7시경 유튜브 계정에 영상을 올려 “에이미가 제3자로부터 전해들은 잘못된 내용을 휘성이 직접 이야기한 것으로 인지해 발생한 일”이라며 녹취록을 제시했다.

이에 따르면 에이미는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폭로 다음 날인 17일 휘성 소속사가 반박문을 내자, 휘성에게 먼저 전화를 걸어왔다. 휘성 측이 공개한 녹취록에는 해당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는 휘성의 설명을 들은 에이미가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에이미는 휘성에게 "나 용서해줘. 내가 (예전으로) 확실히 돌려놓을게" 등의 언급을 하며 사과했다. 그러나 휘성은 에이미에게 "네가 잘못했다고 얘기해도 아무도 안 믿을 것"이라며 "나 노래라도 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

소속사는 영상 자막을 통해 "휘성이 성폭행 모의를 한 존재로 누명을 쓴 상황"이라면서 "사실 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SNS 글 하나로 인해 한 사람과 그의 가정이 무참히 짓밟혀도 되는지 묻고 싶다"고 항변했다.

과거 프로포폴 투약 혐의에 대해서도 "이미 6년 전 강도 높은 조사를 통해 무혐의(처분)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휘성도 직접 SNS에 글을 올려 "통화 녹음본 공개는 에이미 씨와 합의하에 진행된 것이다. 의혹 해소 및 사실 관계에 대한 객관적 인지를 위해 녹취록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