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세젤예’ 스틸/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세젤예’ 스틸/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세젤예’ 스틸/사진제공=지앤지프로덕션, 테이크투

유선이 KBS2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이하 ‘세젤예’)에서 시어머니 박정수와 살 떨리는 일대일 전쟁을 시작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세젤예’ 19-20회에는 강미선(유선 분)이 남편 정진수(이원재 분)를 사이에 두고 시어머니 하미옥(박정수 분)과 피 튀기는 대립을 펼친다.

그동안 워킹맘 강미선은 모든 집안일과 육아를 외면한 채 도망만 다니는 얄미운 남편과 끊임없이 부딪히며 시어머니의 눈 밖에 났었다. 사진에서 화가 잔뜩 난 채 정진수의 물건들을 촬영하고 있는 강미선과 이를 보고 기겁하는 정진수를 엿볼 수 있다.

급기야 모든 상황을 지켜보던 하미옥이 이들의 싸움에 가세한다. 정진수를 난처하게 만들 정도로 두 여자의 목소리가 한껏 격양되는 고부 전쟁이 예고됐다.

참던 화가 제대로 폭발한 강미선은 회심의 반격을 던지고, 그를 향해 내뱉은 하미옥의 충격적인 한마디는 모두를 멘붕에 빠트린다. 전쟁터를 방불케 할 대립의 전말은 무엇일까.

고부의 살벌한 대치 상황은 오는 21일 오후 7시 5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