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이솜, “미현은 잘 웃기도 하고 잘 울기도 하고 잘 넘어지고 잘 일어서는 보통 청춘”

[김영재 기자] 이솜이 청춘을 언급했다.

4월17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육상효 감독,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했다.

오! 이솜. 그가 세하와 동구가 세상의 벽을 깨고 나오도록 도우며 유일하게 그들을 편견 없이 대하는 미현을 그려냈다. 미현이 관객 시선을 대변한다는 점에서 극과 유리되는 경향이 다분하나, 더불어 영화 ‘소공녀’ 속 그의 열연을 생각하면 아쉬움이 다분하나, 그럼에도 줄곧 청춘을 표현해온 그의 말간 얼굴은 그 자체로 가치가 크다.

이날 신하균은 이솜을 “미현 씨”라고 불러 취재진의 웃음을 모았다. 그는 “내가 이렇게 착각할 정도로 이솜 씨가 연기를 너무 잘했다. 자연스러운 연기를 센스 있게 잘하더라. 덕분에 관객 분들께서 극에 몰입을 잘하실 듯하다”고 동료를 칭찬했다.

이솜은 “그간 청춘의 얼굴이 담긴 캐릭터를 필모그래피에 비해 꽤 많이 했더라. 아마 내가 그런 캐릭터에 끌림을 느끼는 게 그 이유가 아닐까 싶다”며, “미현 역시 보통 청춘의 얼굴을 가지고 있다”고 출연 배경을 전했다. 또한, “잘 웃기도 하고 잘 울기도 하고 잘 넘어지고 또 잘 일어서는 보통 청춘의 얼굴을 미현에 담아내고 싶었다”고 알렸다.

한편,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5월1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 NEW)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