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특별한 형제’ 이광수, “실재 인물 대신 극 중 인물에 초점”

[김영재 기자] 이광수가 실재 인물을 언급했다.

4월17일 오후 서울시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감독 육상효)’ 언론시사회가 개최돼 육상효 감독, 신하균, 이광수, 이솜이 참석했다.

이광수가 머리는 불편하나 건강한 신체로 발군의 운동 실력을 뽐내는 동생 동구를 표현했다. 동구는 형 없이 아무 것도 못하는 일명 ‘24시가 형아 바라기’로, 뭐든 까먹고 실수도 많이 하지만 마음은 누구보다 따뜻하고 순수한 이다. 지적장애인 연기가 힘들진 않았을까? 배우는 “말씀하신 것처럼 어려운 작업이었다”며, “감독님께서 시나리오 집필에 참고하신 실재 인물을 생각하기보다 새로운 영화 속 인물을 만들고자 했다”고 알렸다.

이와 관련 ‘나의 특별한 형제’는 실화에서 출발한 영화라는 점이 이색적. 육상효 감독은 “세하와 동구처럼 광주에서 오랫동안 살고 계신 분을 모델로 해서 시나리오를 썼다”면서, “말 잘하고 똑똑한 캐릭터와 눈빛부터 순수한 캐릭터를 실존 인물로부터 따왔고 다만 상업 영화로 만들기 위해 극 중반 이후에는 가공한 부분이 삽입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영화 ‘나의 특별한 형제’는 5월1일 개봉 예정이다.

(사진제공: NEW)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