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우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김재우 /사진=김재우 인스타그램

슬픈 일이 있었음을 암시하는 글로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던 개그맨 김재우가 밝은 근황을 공개했다.

김재우는 17일 자신의 SNS에 "오늘은 아내가 가장 좋아하는 수국을 사러 꽃시장에 왔어요. 진짜 봄이네요. 참 따뜻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김재우가 양팔 가득 꽃을 안은 채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아내를 향한 사랑이 느껴지는 글과 어울리는 그의 부드러운 미소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김재우는 지난 3일 SNS를 통해 5개월 여 만에 근황을 전한 바 있다. 당시 그는 "그동안 내게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분에 넘치게 행복했던 순간도, 누구에게도 두 번 다시 말하고 싶지 않을 만큼 슬픈 일도"라고 적었다.

이어 "내게 그간 5개월은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온전히 가족에게만 집중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배우자의 사랑으로 극복하지 못할 일은 없다는 걸 배웠고, 여전히 많이 부족하지만 진짜 아빠가 어떻게 되는 건지도 이제 조금은 알 것 같다"면서 "아내와 나는 서로를 의지하며 아주 잘 지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후 많은 개그맨 동료들이 김재우를 향해 응원의 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이에 누리꾼들 역시 '말하고 싶지 않은 슬픔'을 언급한 그에게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