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랜선라이프' 진재영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랜선라이프' 진재영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배우 진재영이 제주도 집을 최초로 공개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크리에이터가 사는 법'에서는 이영자의 '은퇴 후 살고 싶은 집' 2탄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영자는 2년 전 서귀포로 이사한 진재영과 만났다. 이영자는 "1년 전에 진재영 씨가 올린 SNS 사진을 보고, 제가 연락해서 집에 놀러 왔다"고 말했다. 진재영은 "제주도가 너무 좋다. 지금도 제주도에 온 게 가장 잘한 일 같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진재영은 풍광이 한눈에 들어오는 아름다운 집에서 살고 있었다. 아기자기한 인테리어와 탁 트인 높은 천장과 야외 수영장이 눈길을 끌었다. 그는 "귤밭의 창고를 개조해 만들었다. 소품 하나하나 신경을 썼다"며 집에 대해 소개했다.

이에 이영자는 "제주도는 집을 사는 게 아니라 자연을 사는 것"이라며 감탄했고, 진재영은 "제주에 오니 욕심을 버리는 삶을 살 수 있게 됐다. 영자 언니가 꼭 내 이웃이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