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유리./ 사진=인스타그램

서유리./ 사진=인스타그램

서유리./ 사진=인스타그램

성우 겸 방송인 서유리가 마음고생을 했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서유리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눈화장을 하도 안하니 이젠 안 어색한 느낌이에요. 생존 신고합니다. 마음고생 다이어트 했더니 비쩍 곯았…”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서유리는 화장기 없는 수수한 모습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이전보다 훨씬 갸름해진 얼굴이 눈길을 끈다.

서유리는 지난 2월 셀카 사진을 올렸다가 성형 의혹을 받았다. 그는 “갑상선 항진증의 합병증인 안병증이 완치됐다. 예전의 눈을 찾은 기쁨에 잘 나온 사진을 올렸는데, 과도하게 잘 나온 것 같다. 성형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