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2019 디올 맨 프리폴 컬렉션에 참석한 남주혁.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코리아

2019 디올 맨 프리폴 컬렉션에 참석한 남주혁.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코리아

2019 디올 맨 프리폴 컬렉션에 참석한 남주혁. /사진제공=에스콰이어 코리아

배우 남주혁이 올해 디올맨(DIOR MEN)의 친구로 활약한다.

남주혁은 한국 최초로 글로벌 명품 브랜드 디올맨의 ‘프렌즈’로 선정돼 올 한 해 한국과 홍콩, 대만을 포함한 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역할을 해나갈 예정이다.

남주혁은 지난해 12월 유명 디자이너 킴 존스의 디올맨 2019 도쿄 프리폴 컬렉션 쇼에 참석해 ‘아시아 디올맨의 얼굴’로 활동을 시작했다. 그는 디올의 클래식한 스타일과 현대적인 퓨처리즘이 접목된 컬렉션을 소화했다. 남성적이면서 청량감 가득한 모습은 브랜드 이미지에 신선함을 더했다. 최근에는 갤러리아 디올맨 오프닝 이벤트와 에스콰이어 4월호 화보 촬영에 참여했다.

남주혁은 최근 드라마 ‘눈이 부시게’를 끝내고 아시아 4개국 팬미팅 투어를 가졌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