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트래블러’ 이제훈-류준열/사진제공=JTBC

‘트래블러’ 이제훈-류준열/사진제공=JTBC

‘트래블러’ 이제훈-류준열/사진제공=JTBC

류준열이 JTBC ‘트래블러’에서 이제훈을 위해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트래블러’에서 류준열은 숙소를 떠나 특별한 곳을 찾아가 이제훈에게 줄 선물을 준비한다.

낭만의 도시 뜨리나다드의 새까만 새벽, 이제훈에게 무엇인가를 선물하려는 류준열은 숙소를 나서 특별한 곳으로 향했다. 남다른 포부를 지닌 류준열은 서둘러 발걸음을 재촉했지만, 드문드문 몇 안 되는 가로등에 앞은 어둡기만 했고 제대로 가고 있는지 확신할 수 없었다. 하지만 류준열은 결국 이제훈에게 선물을 안겨주는 데 성공했다. 난생처음 받아보는 ‘뜨거운 선물’에 이제훈은 “온몸에 소름이 돋았다”고 표현했다.

카리브해 최고의 휴양도시 바라데로로 가려던 이제훈과 류준열은 은밀하게 다가온 한 남자의 말을 믿고 택시를 예약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도 예약한 택시는 오지 않았고, 결국 길바닥에 앉아 한참이나 지나는 차와 사람들을 구경하며 수다 떨던 그들은 불현듯, 불길한 기운을 느꼈다. 그때 보란 듯이 그들 앞에 차가 한 대 서는데, 택시기사는 류준열과 이제훈은 안중에도 없었다.

과연 그들은 무사히 바라데로에 갈 수 있을까. 그 결과는 오는 18일 밤 11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