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2종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2종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 2종 포스터/사진제공=SBS

SBS 새 금토드라마 ‘녹두꽃’(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오는 26일 ‘녹두꽃’이 처음 방송된다. ‘녹두꽃’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를 담는다.

특히 ‘녹두꽃’은 동학농민혁명을 본격적으로 그린 민중역사극이라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다. 125년 전 이 땅을 뒤흔들었던 민초들의 우렁찬 아우성 ‘동학농민혁명’을 역사적 인물의 일대기가 아니라 민초들의 입장에서 그려 더 처절하고 진솔한 이야기를 예고한 것.

17일 공개된 1인 포스터는 드라마 ‘녹두꽃’의 진정한 주인공인 민초를 표현했다. 흑백 톤으로 디자인된 ‘녹두꽃’ 1인 포스터는 스러져 가는 거리를 비추며 좌절로 얼룩진 1894년 조선의 상황을 암시한다. 그렇게 금방이라도 허물어질 듯한 길을 죽창을 든 채 홀로 걸어가는 사내의 뒷모습에서는 새 세상을 향한 굳은 의지와 우렁찬 결의가 엿보인다. 여기에 더해진 “그날의 위대한 전사들에게 바치는 헌사”라는 카피는 ‘녹두꽃’이 누구의 이야기를 할지, 어떤 이야기를 할지 보여준다.

함께 공개된 3인 포스터는 극을 이끌어 갈 세 주인공의 묵직한 존재감을 보여준다. 3인 포스터는 동학농민혁명의 시작을 알렸던 고부 농민봉기, 전봉준을 비롯한 주역들의 이름이 적힌 사발통문 위에 세 주인공 조정석(백이강 역), 윤시윤(백이현 역), 한예리(송자인 역)이 꼿꼿하게 서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극중 세 사람은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역사적 소용돌이에 휘말리며 각자 다른 위치에 서게 된다. 그러나 이들은 모두 ‘새로운 세상’을 꿈꾼다. 다만 위치가 다르기에, 새로운 세상을 향해 걸어가는 방향도 방법도 다를 수밖에 없다. 그것이 세 사람을 파란만장한 운명으로 엮어 버린다. 이를 상징하듯 3인 포스터 속 세 주인공은 각자 다른 곳에 서 있지만, 눈빛만은 똑같이 강렬하게 빛난다. “사람이 하늘인 세상을 향한 긴 여정의 시작”이라는 카피는 울림을 선사한다.

‘녹두꽃’은 ‘정도전’ ‘어셈블리’ 등을 집필한 정현민 작가와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 선 굵은 연출의 신경수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오는 26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