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의 신화 에릭 / 사진=TOP Media 공식 유투브 캡처

‘현지에서 먹힐까?’의 신화 에릭 / 사진=TOP Media 공식 유투브 캡처

‘현지에서 먹힐까?’의 신화 에릭 / 사진=TOP Media 공식 유투브 캡처

그룹 신화 멤버 에릭이 tvN ‘현지에서 먹힐까?’의 시청 포인트를 공개했다.

17일 티오피미디어 공식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에셰프의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 제작발표회 현장” 영상에서 에릭은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의 시청 포인트를 밝혔다.

“좁은 푸드트럭 안에서 요리를 하는데 어려움은 없었냐”는 질문에 에릭은 “장사를 해본 적이 없어서 빠르게 돌아가는 패턴 자체가 조금 힘들었다. 그래도 장사를 해보니까 일 자체가 힘들더라도 손님들이 몰아쳐서 활기가 있을 때 재밌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시청 포인트로 “톱니바퀴처럼 돌아가는 팀워크”를 꼽은 에릭은 “주방이랑 홀 손발이 굉장히 잘 맞았다”며 함께 촬영한 팀원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tvN ‘삼시세끼’에서 획득했던 ‘버퍼릭’ 수식어에 대해서는 “그때는 메뉴 선정이나 파트 배분 때문에 생각할 부분이 많았다”며 “이번에는 든든한 (이연복) 셰프님이 스승님으로 버티고 계셔서 심적인 부담이 없었다. (이연복의) 통솔 아래 톱니바퀴처럼 다들 잘했다”고 팀워크를 강조했다.

에릭은 “다음 기회에 다른 멤버를 데려갈 수 있다면 누굴 데려가고 싶냐”는 질문에 앤디를 선택하며 “부지런하고, 성실하고, 일 잘하니까”라고 밝혔다.

‘현지에서 먹힐까?’ 미국편은 오는 18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