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 /사진=변성현 기자

방탄소년단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 /사진=변성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항상 자신들을 응원해주는 팬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17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방탄소년단(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의 새 앨범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MAP OF THE SOUL : PERSONA)' 발매 기념 글로벌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2일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를 전 세계 동시 발매했다. 이 앨범은 지난 2년 6개월 동안 '러브 유어셀프(LOVE YOURSELF)' 시리즈를 통해 '나 자신을 사랑하는 것이 진정한 사랑의 시작'이라는 메시지를 전해온 방탄소년단이 선보이는 새로운 연작의 첫 앨범이다.

방탄소년단은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를 통해 지금의 위치에 오를 수 있게 해 준 전 세계 팬들에게 전하고 싶은 솔직한 이야기를 담아냈다.
방탄소년단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 /사진=변성현 기자

방탄소년단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 /사진=변성현 기자

이날 정국은 방탄소년단에게 아미(공식 팬클럽)가 어떤 존재냐는 물음에 "너무나 감사한 분들이다. 지금의 방탄소년단을 있게 만들어 준 우리의 모든 것이라 말하고 싶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아미에 대한 궁금증이 계속해서 커졌다. 이 내용을 가지고 방시혁 PD님과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이 내용들이 발전되면서 이번 앨범의 테마의 근본이 됐다"고 설명했다.

정국은 "전 세계에 계신 아미분들이 우리 덕분에 힘을 얻었다거나 힘들었는데 위로가 됐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음악의 힘이 커졌다는 생각이 든다. 또 아미와 방탄소년단의 끈끈함도 커진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시에 책임감도 조금 더 많이 생겼다"고 전했다. 그는 "아미들 덕분에 우리가 좋은 감정을 느낄 때도 많다. 서로 좋은 자극과 영향력을 주고 받는 걸 보면 아미와 저희는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인 것 같다"며 팬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