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이몽’ /사진제공=MBC

MBC ‘이몽’ /사진제공=MBC

MBC ‘이몽’ /사진제공=MBC

MBC 새 드라마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에서 유지태가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을 예고하고 있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 허성태, 조복래 등의 배우진과,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 등을 연출한 윤상호 감독,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유지태는 극중 무장독립투쟁을 이끈 의열단장 ‘김원봉’ 역을 맡았다. 특히 김원봉은 실존 인물을 기반으로 했지만 해석이 더해진 인물이다. 조선의 독립을 위해 무장투쟁의 최선봉에서 용광로 같은 삶을 살아가는 김원봉이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외과의사와 독립군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이영진(이요원)을 만나 그려나갈 스펙터클한 이야기를 예고하고 있다.

17일 공개된 스틸 속 유지태는 건물 안에 몸을 숨긴 채 누군가를 향해 총을 겨누고 있어 비장함과 단호함이 엿보인다. 또 다른 사진에서 그는 한 손에 장총을 쥔 채 말을 타고 달리고 있다. 극중 독립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행동하는 그의 모습이 예상된다.

제작진에 따르면 현장에서 유지태는 거침없는 행동력을 지닌 의열단장 김원봉을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표현해내고 있다.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내고 있다고 한다. 영화 ‘암살’의 조승우, ’밀정’의 이병헌을 잇는 ‘유지태 표 김원봉’이 어떻게 완성될지 기대감이 모인다.

‘이몽’ 제작진은 “유지태가 가진 강인한 남성미와 묵직한 카리스마가 용광로처럼 뜨거운 삶을 살아가는 김원봉 역과 어우러져 시너지를 일으키고 있다. 전에 없던 유지태의 거친 남성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유지태가 의열단장 김원봉을 어떻게 그려낼지 관심 부탁 드린다”고 했다.

‘이몽’은 내달 4일 오후 9시 5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