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이사강♥론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한밤' 이사강♥론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한밤' 이사강이 남편 론의 입대에 눈물을 흘렸다.

16일 방송된 SBS '본격 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뮤직비디오 감독 이사강이 가수인 남편 론의 입대 현장에 함께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사강은 훈련소에 도착하기 전부터 눈물을 보였다. 론은 그런 이사강을 계속 다독였다. 론은 "아내가 혼자 있으면 밥은 잘 챙겨 먹을지, 아프진 않을지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이에 이사강은 "지금은 괜찮은데 집에 가기가 두렵다. 집에 가면 남편 옷이랑 짐이 다 있지 않냐"며 울먹였고, 헤어질 시간이 다가오자 두 사람은 아쉬움의 입맞춤을 했다.

이사강은 "늦게 군대 가는 남편이 미워보인 적은 절대 없다"면서 "론이 자기가 꿈을 좇다 보니까 군대가 늦어졌는데 그 때 꿈을 안 좇았으면 아이돌이 안 됐고, 아이돌이 안 됐으면 나도 만나지 못했을 거라고 했다. 그것만으로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상연하 부부인 이사강과 론은 지난 1월 11세 나이 차를 극복하고 결혼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