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가 바라보는 오승은과 그 딸, 채은이 재능에 깜놀한 자문단

[연예팀] 오승은이 고민을 토로한다.

4월16일 방송되는 tvN ‘사춘기 리얼 토크(Talk)-애들 생각’에서는 두 딸을 키우는 싱글 맘 오승은과 삼춘기가 시작된 첫째 딸 채은(11)의 일상이 공개된다.

오승은은 자신에게 속마음을 이야기하지 않는 채은이를 위해 딸이 좋아하는 음식을 만들어주며 다정하게 다가가는 모습을 보여주나, 딸 채은이는 엄마의 대화 시도에 침묵으로 일관, 오승은의 가슴을 답답하게 한다.

하지만 집 안에서의 모습과 정반대로 밖에서 친구들을 만나면 골목대장처럼 행동하는 딸의 모습에 오승은은 물론, 10대 자문단 역시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누구도 상상하지 못한 채은이의 돌발 행동 역시 출연진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어린 나이에 SNS 채널을 만들어 영상을 직접 촬영하고 편집하는 채은이의 숨겨진 재능에 10대 자문단의 조언이 봇물을 이룬다. 프로 못지 않은 현란한 손놀림에 “영재 아니냐”며 입을 모은 10대 자문단은 채은이의 재능을 적극적으로 밀어줄 것을 권유한다.

김수정은 “어머니가 창의력을 막고 있는 것 같다”며 지원을 요청하고, 유선호는 채은이가 나중에 꼭 자신을 배우로 써주길 바란다고 부탁한다.

한편, 오승은 가족을 향한 10대 자문단의 진심어린 조언은 금일(16일) 오후 8시 10분 tvN ‘사춘기 리얼 토크(Talk)-애들 생각’에서 확인 가능하다.(사진제공: tvN)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