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축가' /사진=에스케이재원 제공

성시경 '축가' /사진=에스케이재원 제공

가수 성시경이 달콤한 5월의 '축가'를 선보인다.

성시경은 오는 5월 25, 26일 양일간 서울 연세대학교 노천극장에서 '2019 축가(이하 '축가')' 콘서트를 개최한다.

'축가'는 서울 공연을 시작으로 6월 1일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 야외극장, 6월 8일 울산 체육공원 호반광장에서 펼쳐진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성시경의 '축가'는 지난 2012년 첫 공연을 시작한 이후 한 해도 빠짐없이 연속 매진 기록을 이어오고 있는 그의 대표 브랜드 공연이다.

실내 공연장에서 열리는 대부분의 콘서트와 달리 야외 노천극장에서 진행되는 '축가'는 기존 공연에서는 느낄 수 없는 특별한 운치를 자랑한다. 봄과 여름의 길목, 따뜻하게 불어오는 바람을 맞으며 감상하는 성시경의 감미로운 라이브는 매년 수많은 관객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적시고 있다.

올해 콘서트 역시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 속 다시금 초고속 매진 신화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며 또 한 번 치열한 티켓 전쟁이 시작될 전망이다.

특히 매년 관객들의 사연을 모집해 온 '축가'는 올해도 특별한 주제에 대한 사연을 모집하고 있으며, 사연이 채택된 주인공에게는 공연 티켓이 제공될 예정이다.

'축가' 티켓은 오는 23일 저녁 8시 서울 공연, 30일 저녁 8시 전주, 울산 공연 티켓이 오픈되며 사연의 주제 또한 확인할 수 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