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사진=한경DB

이청아 /사진=한경DB

배우 이청아가 '전참시' 출연 이후 심경글을 게재했다.

이청아는 14일 자신의 SNS에 "이런 들 어떠하며 저런 들 어떠하리. 바람소리에 들리는 것은 바람결에 날아간다 하였다. 거품은 사라지고 무거운 것은 결국 남는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앞서 이청아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 출연해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청아의 매니저는 따로 요청이 없어도 알아서 미리 모든 걸 완벽히 세팅하는 철저함으로 눈길을 끌었다. 이에 이청아는 "좀 쉬었으면 좋겠다"면서 열정 넘치는 매니저를 걱정하기도 했다.

해당 방송 이후 시청자들은 이청아와 매니저의 모습에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일부는 "저렇게 든든한 매니저가 있어서 좋겠다", "열정 넘치는 매니저가 인상적이었다"고 두 사람을 향해 응원을 보내는가 하면, 또 다른 이들은 매니저의 배려가 지나치다고 지적하며 "갑을관계가 뚜렷하게 보인다"고 불편함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논란이 지속되자 이청아는 짧은 글을 통해 간접적으로 자신의 심경을 대변한 것으로 보인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